본문 바로가기

해리포터

(3)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 1부, 2부 문학수첩 출판사 도서 리뷰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 1부 & 2부 - 원제 'Harry Potter and the Cursed Child - Parts I & II', 문학수첩 출판사 도서 리뷰입니다.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에 이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여덟번째 이야기이죠. 국내 출판의 경우 1부와 2부가 약간의 시일을 두고 출간되었는데, 1부를 읽고 이어지는 궁금증에 끙끙 앓으며, 2부가 출간되는 날을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재미있고, 반전도 있었죠. 때문에 스포일러는 최소화하며 이 포스팅을 작성합니다~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의 저자는 이전 해리포터 시리즈의 작가인 J.K 롤링을 포함해 3명의 공동 저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해리포터 저주받은 아이는 2016년 7월 30일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된..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짧은 분석..죽음의 성물까지 읽고..[경고]스포일러 있음. 이 글에는 혼혈왕자를 포함하여 죽음의 성물 이야기까지 있다. 원치 않으시면 읽지 말기를...! [경고] 스포일러 많음! 드디어 어제 혼혈왕자를 영화로 봤다. 이후 죽음의 성물도 한번 더 읽었다. 왠지 다시 한번 이야기를 되새겨 보니 해리포터 스토리의 탄탄함을 새삼 이해할 수 있었다. 생각해보면.. 혼혈왕자에서 론의 집과, 해그리드의 집이 공격을 당한다. 루핀이 론의 집을 나올 때 어둠을 먹는 자들을 감지하는데, 해리를 밖으로 내몰아 죽일 기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죽인 건 볼트모트가 직접 해리를 죽여야 하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그들은 나중에 루핀이나 론의 아버지가 와서 해리와 지니를 구하려 했을때 싸움을 멈추고 론의 집을 파괴한다. '어떻게 해리가 있는 장소를 알았을까?' 란 대사가 나오는데, 그건 ..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영화를 보고 나서..개봉일 당일에 봄! 후후후(스포일러 없음.) 오매불망하던 혼혈왕자를 드디어 보았다. 시사회에도 여러개 응모해봤지만 들려오는 건 감감 무소식이었기에 개봉일만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다. 드디어 2009년 7월 15일 개봉했고, 첫 상영은 아니지만 개봉일 당일에 볼 수 있었다. 오후 시간이라 극장은 해리포터를 보려는 인파로 나름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영화를 보고 난 뒤에 충분히 만족했다. 왜냐고 묻는 다면 딴 얘기는 재쳐두고 당연히 이 시리즈를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말할 것이다. 해리, 론, 헤르미온느의 성장, 시리즈가 더해 갈 수록 흥미진진해지는 사건과 반전, 다양한 캐릭터, 상상력...해리포터 시리즈는 무궁무진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영화관에서 내 뒷자리에 앉은 고등학생 세명은 '완전 실망이다', '재미없다'라는 부정의 감탄사를 연신 쏟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