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봉기(OpenCase)/모바일(Mobile)

화웨이 노바 라이트2 높은 가성비 스마트폰 리뷰

'화웨이 노바 라이트2

(Huawei Nova Lite 2)',

 

개봉기 및 리뷰입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는,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Google Android OS),

 

 화웨이 이모션 사용자 인터페이스

(Huawei EMUI)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중국(China) 모바일 기기 제조업체

화웨이(Huawei)의 스마트폰이죠.


모델명은 'FIG-LA1'이며,


 자급제용으로 국내(한국)에

 정식 출시된 모델이기도 합니다.



해당 모델의 색상은 '블루(Blue)'이죠.


제품 박스 후면 상단에는,


5.65인치 화웨이 풀뷰 디스플레이,


1300만 화소 + 200만 화소의

듀얼 카메라(Dual-Camera),



내장 메모리(ROM)는 32GB,


램(RAM)은 3GB,



빠른 지문 인식 잠금 해제


등이 제품의 주요 특징으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제품 박스 후면 하단에는,


'와이파이 인증

(Wi-Fi Certified)'을 비롯한,


 제품 인증 관련 내용들이 나와있네요.


제품 박스를 개봉해봤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 

본체의 모습이 바로 드러나며,


본체 아래 부분에는 

악세서리들이 담겨져 있습니다.


본체 박스에서 전체 

구성품을 모두 꺼냈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구성품은,


화웨이 노바 라이트2 본체, 


USB 케이블, USB 충전 어뎁터, 


이어폰, 케이스, 유심 제거 툴,

 

설명서 등으로 구성되어 있네요.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본체 전면의 모습입니다.



5.6인치 크기의 풀뷰 디스플레이에,


화면비는 18 : 9, 


해상도는 2160 x 1080 풀 HD,


화소밀도는 428ppi로,

 

고해상도 고화질을 지원하죠.


본체 전면 상단에는,


고품질 셀프 카메라 촬영을 지원하는,


8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본체 전면 하단에는,


'HUAWEI(화웨이)'의 로고가 새겨져 있죠.


본체 후면의 모습입니다.



유심(USIM)이나 외장 메모리

 카드를 삽입하는 방법,


각 물리 버튼에 대한 설명


등이 인쇄된 필름이 

본체 후면에 붙어져 있네요.


해당 설명을 확인 후 필름을 

띄어낸 본체 후면의 모습입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전체적인 본체 디자인에 있어서,

 

슬림한 본체 두께를 기반으로

전면 2.5D 글래스 곡면 처리에 이어,

 

 

옆면과 후면까지 이어지는

 본체 전체를 곡면 처리하여,


손에 쥐었을 때 편안한 그립감을

 사용자(유저)에게 제공합니다.



그리고 은색의 메탈 느낌으로 

상단 부분과 하단 부분을 띠 처리하여,


디자인에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했죠.


본체 후면 상단에는,


16단계의 조리개 효과에 더해서,

 

 

흔들림을 보정하는 PDAF

(위상검출 오토포커스) 초고속 포커싱,


색감 및 노출을 보정하는 ISP 센서,

 

 

그리고 아웃포커싱 등을 지원하는,


 1300만 화소 + 200만 화소의 

후면 듀얼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으며,


그 아래로는 본체 후면 중간에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지문인식 센서는, 


4.0세대 최신 지문인식

센서를 채용하고 있으며,

 

지문을 인식함에 있어 빠른

 속도에 정확함을 제공하죠.


본체 후면 하단에는 


'HUAWEI(화웨이)'의 로고와 함께,


모델명, 인증 표시 등이 인쇄되어 있죠.


본체의 상단에는,


마이크 홀이 위치해있으며,


본체의 하단에는,


3.5mm 이어폰 단자, 마이크 홀, 


마이크로USB 단자, 스피커 


등이 위치해 있습니다.


본체의 우측에는,


'상', '하' 볼륨 버튼과

전원 버튼이 위치해 있으며,


본체 좌측에는,


유심(USIM) 슬롯과 외장 

메모리 카드 슬롯이 위치해 있죠.


기본 구성품에 포함되어 있는 

케이스를 본체에 착용해봤습니다.


본체의 후면과 옆면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는 케이스이죠. 


케이스 자체도 깔끔하고 

착용에 따른 이질감도 없습니다.


이제 실질적인 사용을 위해서,


유심 카드와 함께

외장 메모리 카드를 삽입해봤습니다.



기본 구성품에 포함된 유심 제거 툴을,


본체 좌측에 위치한 

슬롯 홀에 넣고 누르게 되면,


유심과 외장 메모리 카드를 

삽입할 수 있는 슬롯이 나오게 되죠.


해당 슬롯에 외장 메모리 카드와

유심 카드를 고정시킨 후,


 다시 본체에 삽입하면

 이용 준비가 완료됩니다.


본체에 전원을 넣어 이리저리

 살펴보면서 작동을 해봤습니다.



인터넷 접속이나 어플 구동에 있어서 

이질감이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았으며,


원터치로 화면을 분할해서 작업을 

할 수 있어 멀티태스킹이 가능했죠.


그리고 디스플레이는,


 눈에 좋지 않다는 블루라이트를 

차단해주는 시력보호 모드를 지원에,



디스플레이의 밝기를 

자동으로 조정해주는 자동 밝기로,


 낮과 밤 언제든지 익숙한 밝기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의 CPU는,


화웨이 하이실리콘 기린659 

옥타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으며,



램(RAM)은 3GB,


내장 메모리(ROM)는 32GB로,


실제 사용 가능한 가용 

메모리의 용량은 약 21.42GB 이죠.


운영체제(OS)는,


최신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인,

 

구글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Google Android 8.0 Oreo),



사용자인터페이스(UI)는,


간편한 데이터 백업 및 복구와

스마트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EMUI 8.0(화웨이 이모션 사용자

인터페이스 8.0)을 채용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FSFS 2.0 스마트

파일관리 시스템도 채용하여,

 

스마트폰을 장기간 사용함에 있어

 속도가 느려지지 않는다고 하네요.


'화웨이 노바 라이트2'를

실질적으로 사용함에 있어서는,

 

편의성과 사용성을 높여주는

 다양한 기능들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동작 제어와 관련한 기능으로는,


 본체를 뒤집으면

 음소음가 되는 '뒤집기',


두 번 터치해 화면을 켜거나

 끌 수 있는 '두 번 터치 하기',


세 손가락으로 아래로 스와이프하여 

스크린샷을 캡처하는 '세 손가락 스크린샷'


등의 아이디어 넘치는 동작 제어

관련 기능들을 지원하고 있으며,


탐색 표시줄 사이를 슬라이드하면,


표준/미니 화면으로

 전환할 수 있는 '미니 화면 뷰',



화웨이 키보드, 다이얼 패드,

 통화 메뉴 및 화면 잠금 메뉴를,


사용자(유저)의 손위치에 맞게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이동할 수 있는 '키보드 이동'

 

등의 사용자(유저)를 고려한

 기능들도 지원하고 있죠.


게다가 특히나 보안과 관련해서는,


지문 인식을 넘어서 

사용자(유저) 얼굴을 인식하여,


스마트폰의 잠금을 해제하는 

'얼굴인식 잠금해제'를 지원하는데,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얼굴인식 잠금해제' 기능을 통해,


사용자(유저)의 얼굴을 

등록한 후에 화면을 봄으로써,

 

 

스마트폰의 잠금해제를

빠르고 쉽게 할 수 있으며,

 

잠금화면, 배경화면, 알림의 전체 

내용을 비밀로 유지할 수도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화웨이 노바 라이트2'는,

 

고성능 옥타 코어 프로세서에,

듀얼 카메라, 얼굴인식, 지문인식 등,

 

 

 주력급 디바이스에서나 지원하고

탑재하는 기능들을 담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국내에 정식 출시된 모델입니다.



게다가 제품 구매 후 3개월 이내에는

 액정 무성 수리를 지원해주고 있어,


제품 자체를 넘어서 AS까지,

 

 높은 가성비를 가지고 있는

최신폰이라 할 수 있습니다.

 

 

'화웨이 노바 라이트2'의
실제 구매와 관련해서는,


자급제용으로 국내(한국)에 

정식 출시된 제품으로써,


 국내 오픈 마켓에서 구매가 

가능하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화웨이로부터 제품 대여 및 소정의 고료를 지원받아 주관적인 입장에서 작성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