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봉기(OpenCase)/취미(Hobby)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 1부, 2부 문학수첩 출판사 도서 리뷰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 1부 & 2부 -

원제 'Harry Potter and the Cursed Child - Parts I & II',

문학수첩 출판사 도서 리뷰입니다.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에 이은

해리포터 시리즈의 여덟번째 이야기이죠.

 

 

국내 출판의 경우 1부와 2부가

약간의 시일을 두고 출간되었는데,

 

1부를 읽고 이어지는 궁금증에 끙끙 앓으며,

 2부가 출간되는 날을 기다리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재미있고, 반전도 있었죠.

 

 

때문에 스포일러는 최소화하며

 이 포스팅을 작성합니다~

 

해리포터와 저주받은아이의 저자는

 이전 해리포터 시리즈의 작가인 J.K 롤링을

 포함해 3명의 공동 저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해리포터 저주받은 아이는

 2016년 7월 30일 영국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된 연극의 대본으로써,

 

연극, 영화, TV, 라디오 대본 작가로 유명한 '잭손'과

 영화, 연극 연출자로 유명한 '존 티퍼니'가

이 책을 함께 써냈죠.

 

해리포터의 새로운 이야기로써,

 

볼트모트를 물리쳤던 죽음의 성물 이후

죽음의 성물 끝 부분에 살짝 언급되기도 했는데,

 

아버지가 된 해리포터를 기본 틀로 한 

해리포터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해리포터가 볼트모트를 물리친 이야기인

죽음의 성물 이후 정확히는 19년 후의 이야기로,

 

해리포터를 포함해서 헤르미온느(헐마인니),

론 삼총사는 기본으로 등장하며,

 

여기에 미래와 과거를 왔다갔다하며,

덤블도어, 스네이프 등등 추억 속에 있는

 인물들도 다시금 재등장해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내용을 잠시 살펴보면,

 

이 책의 주인공은 해리포터가 아닌

 해리포터의 세 자녀 중 하나인 알버스와

말포이의 아들 스코피어스라 할 수 있습니다.

 

이 둘이 이 책에 가장 많이 등장하고,

중추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이죠.

 

 

볼트모트를 없앤 마법세계의 영웅인 해리포터를

 아버지로 둔 알버스의 압박감이라던가,

 

아버지와 비교되는 자신의 모습 속에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고군분투하는 

 알버스의 모습은 인상적이었으며,

 

한 때 볼트모트를 추종했던

 말포이의 아들 스코피어스와의 우정도

 눈여겨 볼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의 중반 부분에서는 스코피어스가

 메인인가 하는 생각도 어렴풋이 들정도로

이 둘의 비중은 무게감있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다읽고 나니 전체적으로 해리포터의

자식농사 이야기로 볼 수도 있겠네요.

 

이 책의 아쉬운 점이라 하면,

 

책을 펼쳐보면 아무리 대본이라지만,

글자 수가 적은 느낌이 있습니다.

 

 

읽다보면 이전 해리포터 시리즈와 견주어도

 모자라지 않게 스토리 상에서 반전도 여전하고,

극적이며, 전개에 있어 부족함이 없는데,

 

정확한 표현이라던가, 세밀한 묘사,

자세한 설명 등에서는 부족함이 느껴지죠. 

 

 

때문에 만화책마냥 그냥 술술

 읽게 되고 금방 넘어가게 되고,

 

읽고 난 뒤 뭉클한 감동이 있지만 상대적으로

 허전함과 아쉬움도 크게 자리잡았습니다.

 

 

'계속 써주면 안될까요?'라는

 말을 작가한테 전해주고 싶네요.

 

 

마지막이라는 말을 뒤로 하고,

 

새로운 해리포터 시리즈가

앞으로도 쭈욱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참고 사항으로,

제가 구매한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1부 & 2부는

출간 전에 예약 구매를 해서 출간 후 바로 받았습니다.

 

1부의 초판 1쇄 발행은 2016년 11월 17일,

초판 2쇄 발행은 2016년 11월 21일,

 

2부의 초판 1쇄 인쇄은 2016년 11월 14일,

초판 1쇄 발행은 2016년 12월 1일,

 

펴낸 곳은 문학수첩 출판사이고,

 

책값은 권당 12,000원으로,

1부 & 2부 합쳐서 24,000원이네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