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가 장사꾼에 사기꾼이라고? 서태지 팬의 입장에서 보면..

2009. 7. 8. 09:10이야기(Story)/미디어(Media)

정리해보면 이번에 문제가 되고 있는 8집이 서태지가 장사꾼이라는 말이 나오게 하는 원인은,

아마도 그가 이번에 컴백하면서 낸 총 3장에 앨범 중 2장의 싱글.

Seotaiji 8th Atomos Part Moai (Single) 
Seotaiji 8th Atomos Part Secret (Single)

그리고 1장의 정규앨범. Seotaiji 8th Atomos.

첫번째 싱글과 두번째 싱글에 담겨져 있는 모든 곡을 포함  8집 정규앨범에 실렸고, 신곡은 단 두곡만, '아침의 눈'과 '레플리카'가, 포함되었기 때문이지요.

저는 서태지의 팬입니다. 그렇다고 매 공연을 쫓아다니면서 열광적으로 응원하는 팬은 아니고, 들으면 왠지 신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여하튼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해주는 그의 음악이 좋아 팬이라 자청하게 되었습니다. 서태지가 한국 음악사에 기여한 바와, 서태지 자신이 자신을 마켓팅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많이 배울 점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현재 그의 전 곡들의 비해 이번에 발표된 8집 타이틀 '아침의 눈'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성적을 내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논란거리가 생기면서 그에게 실망한 팬들도 없지 않은 가봅니다.

그가 옳다 그르다의 판단은 서태지의 팬들에게 달려있다고 생각합니다. 요새는 디지털 앨범이 보편화가 되었기때문에 신곡 두곡만 따로 구할수도 있습니다. 디지털앨범으로만 보면 누가 전체 앨범을 사라고 종용하는 것도 아니죠.

그에 반해 실물앨범을 보면, 전곡에 대한 대가를 지불해야 합니다. 기존 싱글구매자들에 대한 혜택은 없습니다. 하지만 앨범을 구매하지도 않고 '사기꾼이다'라고 하는 건, 사기를 당하지도 않고, 그저 옆에서 욕하기만 하는 거 아닌가요? 과연 '서태지가 사기꾼이다'라고 말씀하시는 분들 중에서 앨범을 사신 분이 몇 명이며, 사셨다면 왜 사셨는지를 묻고 싶습니다. 모르고 사셨다면 할말 없습니다. 다른 각도에서 3장을 동시 발매했다면 이렇게 논란거리가 되었을까요? 어떻게 생각해보면 싱글을 안사고 정규앨범을 기다린 사람들에게는 이 앨범이 호기일 수도 있겠지만, 과연 큰차이가 있었을까요?

저는 이번 그의 앨범을 구매했습니다. 이전 싱글들도 구매했는데, 솔직히 정규앨범이 중복된 곡에, 신곡이 달랑 2개만 있어서 섭섭합니다. 하지만 사기당했다는 느낌은 별로 없네요. 제가 사고 싶어서 산 거니까요. 그의 마켓팅에 속았던 어쨌던 간에 제가 좋아서 피같은 돈을 모아 그의 앨범을 구매했습니다. 제겐 의사와 판단이 있습니다. 그래서 결과적으로 만족합니다. 그의 앨범을 구매한 구매자 중 한사람의 입장이기도 합니다.

개인적인 바램으로 이렇게 지금 논란이 되는 만큼, 다음 앨범에서 만큼은 이런 논란없이 좋은 음악을 가지고 그를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그가 이번 앨범 활동을 마무리 한뒤 다음 앨범을 내놓을 때 까지 공백의 시간이 벌써부터 길게 느껴지네요.
  • 프로필사진
    으음2009.07.08 17:37

    이거보쇼. 처음부터 싱글에 있는 전곡을 정규엘범에 실을거라는 말은 없었잖소. 이정도면
    사기당한 기분이 드는게 당연하오만... 도대체 싱슬은 왜 낸거요? 메리트가 없잖소..

    • 프로필사진
      있었어요2009.07.08 20:38

      애초에 8집 정규에 들어갈 곡을 싱글로 나눠 낸다고 얘기했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riterofsky.tistory.com BlogIcon 쵸코초코2009.07.08 21:10 신고

      싱글 앨범 자체가 상업적 목적이 있는 건 사실입니다. 외국에서는 이미 보편화되있죠. 서태지의 싱글은 정규앨범만큼 비싼 것도 문제입니다. 제가 서태지컴퍼티의 관계자는 아닌 관계로 정확하게는 모르겠습니다. 제 생각에 아마 서태지의 싱글은 아마 테스트와 시도에 가까울 겁니다. 또 싱글에 내놓은 곡이 반응이 좋으면 정규앨범에 싣는 것이죠. 차라리 맥시싱글로 내놓았으면 이렇게까지 논란이 되지 않았을텐데..

  • 프로필사진
    그래도2009.07.13 16:04

    확실히 싱글곡을 정규에 포함시킨다는 멘트는 했었지만 그래도 '전부' 넣을거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죠. 팬들은 외국도 그런다는 식의 핑계를 대던데 외국의 어느 밴드가 먼저 발매한 싱글의 '전곡'을 정규앨범에 포함시키고, 정규앨범의 신곡을 달랑 2개만 싣는답니까?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riterofsky.tistory.com BlogIcon 쵸코초코2009.07.13 19:29 신고

      저는 서태지를 응호할 생각이 없습니다. 제가 이해가 안되는 건, 누가 강매하는 것도 아니고 왜이리 논란거리가 되냐는 겁니다.

  • 프로필사진
    자림2011.02.27 23:05

    사실 앨범 가격도 다른 앨범에 비해 비싼 편이고,
    공연 티켓 가격도 다른 공연에 비해 비쌉니다.

    하지만 구입하는 팬의 입장에서는, 그 가격의 가치를 알고 있기 때문에 구입을 합니다.
    앨범을 구입하더라도, 그 곡들의 가치가 그 가격을 상회하고.
    공연을 보더라도 그 공연의 퀄리티 자체가 가격따위 무시할정도 레벨이라고 생각합니다.

    서태지의 공연을 한번 보고 나면.... 우리나라 가수들의 공연은 애들 장난정도로 밖에 안보입니다.
    (물론 그 가수들도 노력은 하겠죠. 하지만 상업성이라는 틀이 보입니다. 그 가격 티켓에 사실 좀 모자라기도 하죠)

    무대만 봐도, 충분히 얼마가 들었겠구나. 라는게 눈에 보입니다.
    내가 쓴 돈이 헛되이 버려지지 않고, 공연, 곡에 들어갔다는걸

    몸으로, 귀로, 마음으로 느낄수 있습니다.


    아이돌들을 보시죠....
    방송활동을 위한.....
    어줍잖은 화보집, 그냥 그저그런 미니앨범, EP앨범, 싱글.등.
    내놓고 조금 활동 끄적이다 들어가죠..... 음악이 메인이 아니라. 기타 활동이 메인이고, 앨범은 그것을 위한 구실일뿐.

    국내 가수들의 이러한 전략보다.

    오직 곡의 퀄리티만을 의지한 서태지의 앨범이야 말로 소비한 돈. 재화의 가치를 발휘하는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riterofsky.tistory.com BlogIcon 쵸코초코2011.03.01 21:29 신고

      음반을 물건에 비유하면 질 좋은 제품을 사용하는 느낌입니다. 허접한 물건과는 확실히 차이가 있긴 하죠.

      하지만 그를 좋아하는 팬들에게 무리를 줄 수도 있습니다. 서태지도 팬들을 위해 음악과 상업의 밸런스를 조정할 필요가 있긴하죠.

      다 제쳐두더라도 다음 앨범은 언제 나올런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