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께서 차려주신 볶고, 비빈 밥 3종 세트..

2009. 8. 13. 17:07이야기(Story)/일기(Diary)

원래는 김치볶음밥만 주문했는데, 어머니께서 냉동실을 보시더니 이것저것 끄내셨다. 결국 만들어 진것이 이 3종 밥세트. 카레밥, 김치볶음밥, 잡채밥. 호.. 이렇게 차려놓으니 그럴싸한데~


특별하게 김치볶음밥 위에 성의 없어보이는 계란후라이가 올려져 있다. 성의 없어보이지만 맛은 있다! 잡채는 언제만들어졌는지 의문에 휩싸인채 냉동실 봉지안에 봉인되어 있다가 갑자기 발견되어 급조되었다.

'누가 식초를 여기에 몰래 뿌린걸까? 왜케 시큼하지??'라는 느낌을 자아내게 만드는 맛이었다. 자동적으로 손발이 오그라짐...

 그래도 먹었다..


미역냉채는 보너스.

총평으론 다 맛있었지만 단연 김치볶음밥은 그 자태를 뽐내듯 계란후라이와 어울려져 청룡이 여의주를 물고 하늘을 올라가는 맛을 자아냈다. 김치볶음밥을 한 입 베어물고 냉채로 밥의 텁텁함을 제거하면 오~ 혀끝에서 옥구술이 춤을 추고 있어! 놀라워~!!!!!!!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08.13 17:27

    혼자 사는 자취생으로서는 부럽기 그지 없는 상차림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riterofsky.tistory.com BlogIcon 쵸코초코2009.08.13 19:45 신고

      아! 자취하시는 군요! 저는 자취해본 적이 없지만 제 친구 자취하는데 놀러간 적은 있었는데..고생하시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2009.08.14 00:01

    ㅎ 맛있을 것같아요 이시간대에 완전 배고파지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torytr.tistory.com BlogIcon StoryTr2010.04.12 14:40 신고

    맛있어보여요^^
    점심 먹었는데 배고푸네요 ^^ 사진보니깐 ^^
    포스팅 잘봤어요^^